작업복의 꿈! 복직의 희망! 해고없는 세상! 김진숙과 함께 금속노조 결의대회 (2020.11.18)

2020.11.19 부산지하철노동조합
0 72


2020년 11월 18일 오후, 

오랜만에 영도가 뜨겁게 달아올랐다.

한진중공업 앞을 가득 메운 노동자들과 시민들은 한 마음, 한 목소리로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본부 지도위원의 복직을 외쳤다.

35년의 해고, 

민주노조를 했다는 이유로 나이 26에 당한 해고가 어느 새 35년이 되어, 이제 정년이 불과 두 달도 채 남지 않았다.


487eb644be6e502da3acdd0226b68d0d_1605757916_6427.JPG
여는마당 - 풍물문선대의 모듬북 공연

487eb644be6e502da3acdd0226b68d0d_1605757947_8069.JPG
487eb644be6e502da3acdd0226b68d0d_1605757950_8332.JPG
487eb644be6e502da3acdd0226b68d0d_1605757956.JPG
권수정 금속노조 부위원장의 사회로 대회가 개최되고 있다. (참가 대오의 앞과 뒤)

487eb644be6e502da3acdd0226b68d0d_1605758004_4647.JPG
487eb644be6e502da3acdd0226b68d0d_1605758007_5078.JPG
부산지하철노동조합도 위원장과 함깨 참석했다. 위원장 옆에 강성규 철도노조 부산본부장이 자리하고 있다.

487eb644be6e502da3acdd0226b68d0d_1605758065_8052.JPG
대우버스 355명 부당해고 철회 조끼를 입은 대우버스 동지들

487eb644be6e502da3acdd0226b68d0d_1605758149_1843.JPG
김진숙 지도위원의 복직을 응원하는 시민들

487eb644be6e502da3acdd0226b68d0d_1605758177_6712.JPG
487eb644be6e502da3acdd0226b68d0d_1605758231_8826.JPG
노래문선대의 노래 공연과 몸짓문선대의 힘찬 몸짓 

487eb644be6e502da3acdd0226b68d0d_1605758244_6663.jpg
암 재발로 몸이 너무 좋지않아 대회에 참석 못한 김진숙 지도위원이 현대중공업 사내하청 해고자 변주현 동지에게 쓴 편지를 대독하는 정혜금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사무국장과 김진숙 지도위원에게 보내는 편지를 읽는 정인균, 변주현, 안종걸 현대중공업사내하청지회 동지들 (사진 왼쪽부터)

487eb644be6e502da3acdd0226b68d0d_1605758412_0545.JPG
김영삼 대우버스 후생복지부장과 차헌호 아사히비정규지회장의 투쟁사

487eb644be6e502da3acdd0226b68d0d_1605758458_484.JPG
심진호 한진중공업지회장의 투쟁사

487eb644be6e502da3acdd0226b68d0d_1605758495_803.JPG
487eb644be6e502da3acdd0226b68d0d_1605758668_2464.JPG
 김진숙 지도위원의 복직을 바라는 상징의식 "희망배" 띄우기, 결의대회 참가자들이 복직의 염원을 담은 풍선을 배에 태우고 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