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615 노컷뉴스][단독] 부산지하철 용역도 '메피아' 먹잇감 > 언론뉴스

본문 바로가기


언론뉴스

[20160615 노컷뉴스][단독] 부산지하철 용역도 '메피아' 먹잇감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산지하철노동조합 작성일16-06-15 14:02 조회636회 댓글0건

본문

[단독] 부산지하철 용역도 '메피아' 먹잇감

부산도시철도 구내입환 용역업체 대표도 교통공사 간부 출신

부산도시철도 차량기지 내 열차 운행은 용역업체에서 담당한다. (사진=박중석 기자)
서울메트로 출신 고위 간부가 관련 용역업체로 재취업하는 이른바 메피아가 사회적 지탄을 받고 있는 가운데 부산지하철에서도 뿌리 깊은 메피아 관행이 자리잡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심지어, 부산교통공사 2급 간부 출신 한 인사는 용역업체 재선정 날짜가 다가오자 정년을 1년 앞두고 돌연 사표를 던진 뒤 용역업체 대표가 되어 입찰에 참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도시철도 본선을 운행한 열차들은 노포와 호포, 대저 등 3곳의 차량기지창으로 모여든다. 

기지창으로 들어온 열차는 교통공사 소속 기관사가 아닌 차량기지 구내입환(운전)을 담당하는 용역업체 소속 기관사들이 운전한다. 

과거 부산교통공단 시절 공단 소속 기관사들이 직영으로 담당하던 이 업무는 지난 2006년 공단이 부산시 산하 공사로 전환되는 과정에서 용역화됐다.  

취재 결과 지난 10년 동안 모두 5번의 입찰을 통해 4개의 업체가 이 업무를 맡아왔는데, 업체 대표들이 하나 같이 부산교통공사 간부 출신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006년부터 1년여 동안 용역 계약을 따낸 A 업체 대표 오 모(71) 씨는 입찰 1년 전 부산교통공사 운전과장(4급)으로 퇴직한 것으로 확인됐다.  

2007년 6월 21억여 원에 2년여간 용역 계약을 한 B 업체 대표 이 모(69) 씨 역시 오 씨와 같은 운전과장(4급)을 했던 부산교통공사 간부 출신이다.  

용역업체 선정 입찰 날짜가 다가오자 정년을 1년 앞두고 돌연 사표를 던진 뒤 업체 대표가 되어 돌아온 간부도 있었다.  

구내입환 업무 용역업체 재선정을 위한 입찰을 한 달여 앞둔 2010년 9월 당시 부산교통공사 노포승무소장(2급)이었던 이 모(65) 소장은 돌연 사표를 던졌다.

당시 정년을 1년 앞두고 있던 이 소장은 퇴사 직후 C 업체를 차리고 한 달 뒤 진행된 구내입환 용역업체 선정에 입찰, 3년 동안 31억여 원의 계약을 따냈다. 

이 씨는 2013년 2월 구내입환 용역업체 선정 입찰을 통해 24억여 원에 2년간 계약을 갱신하는 등 교통공사를 떠난 뒤 5년여 동안 55억여 원의 용역비를 받았다. 

이 씨가 운영한 C 업체의 뒤를 이어 지난해 11월 구내입환 용역 계약을 맺은 D 업체 대표 서 모(62) 씨 역시 부산교통공사에서 운전처장(1급)으로 퇴직한 간부 출신이다. 

D 업체에는 부산교통공사에서 호포승무관리소장(2급)으로 일하다가 서 씨와 함께 퇴직한 이 모(62) 씨가 이사로 앉아 있다.  

사실상 구내입환 업무가 용역체제로 전환된 이후 10년 동안 부산교통공사 간부 출신 인사들이 자리를 꿰찬 것인데, 시민사회단체들의 반응은 냉담했다. 
 

부산경실련 이훈전 사무처장은 "비용 절감을 위해서 용역을 실시한다고 하지만, 관리자들에게 돌아가는 돈을 빼면 현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의 근무 여건은 더욱 열악하고 안전상의 위험도 발생한다"며 "법적인 문제를 차치하고서라도 퇴직 이후 자리를 보전해주는 이와 같은 행태는 도덕적으로 비난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용역업체가 사실상 교통공사의 관리·감독을 받고 있어 위장 도급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부산지하철노조 관계자는 "용역업체가 공사의 지시 없이 별도로 업무를 운영할 수 없는 현 상황은 명백한 위장 도급"이라며 "비용 절감이라는 미명 아래 노동 환경을 교란시키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부산교통공사 측은 "비용면에서 직영과 용역체제는 두 배가량 차이가 난다"며 "전문성이 요구되는 업무인 만큼 공사에서 일을 했던 직원들이 용역을 맡는 것 뿐이지 경쟁입찰을 통한 정당한 과정을 거치고 있다"고 말했다.


Read more: http://www.nocutnews.co.kr/news/4608177#csidxe27071e965db0e2964783671cfae739 onebyone.gif?action_id=e27071e965db0e296

Copyright © LinkBack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부산광역시 금정구 중앙대로 2238 후생관2층  TEL : 051-678-6190   FAX : 051-509-4282
[민주노총/공공운수노조/부산지하철노동조합]

Copyright © 부산지하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