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신임 이종국 사장 취임에 부쳐 > 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조합뉴스

[보도자료]신임 이종국 사장 취임에 부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정책부장 작성일19-01-18 11:03 조회226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과거 꼭두각시 사장의 낡은 관행에서 벗어나 공공성 패러다임 전환의 시발점 되어야

이해관계자 참여를 통한 협력을 바탕으로 통상임금, 위험의 외주화 등 누적된 현안 해결에 나서야

노동조합은 안전, 공공성, 교통복지실현을 위한 동반자이자 비판자로 역할 할 것 

 

 

부산교통공사 신임 사장이 취임했습니다.

전임 사장이 퇴임한 지 2달여, 오거돈 부산시장이 취임한 지 6개월여 만입니다. 우여곡절이 많았습니다. 인사검증까지 진행한 후보자가 엘시티 금품수수로 자진사퇴하고, 총 세 차례 공모 끝에 비로소 사장이 임명되었습니다.

신임 이종국 사장은 부산시 인사검증특위에서 '시민안전을 최우선으로 공공성 강화'를 원칙으로 삼고, 과거의 잘못된 효율화 정책을 답습하지 않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표명했습니다. 어제 새벽 취임 첫 일정으로 작업 현장의 안전을 점검하며 '부산 시민의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복지 실현' 의지를 보여줬습니다.

 

부산지하철, 신임 사장 취임을 계기로 낡은 관행 타파와 패러다임 전환 시발점 되어야!

 

오랫동안 부산지하철은 소신과 철학의 부재로 무분별한 구조조정이 강행되어, 공공성이 훼손되는 잘못된 관행 속에 있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시민과 내부 직원의 협력과 참여는 봉쇄당했고, 공공성을 지키려는 노동조합을 적대시하며 대립과 갈등의 시기를 보냈습니다. 지난 2016년 박근혜 적폐 성과연봉제 도입과 다대선 구조조정을 강행하면서, 이에 반대하며 파업에 나선 조합원 850명을 직위해제하는 유례없는 탄압이 일었습니다.

신임 사장께서도 충분히 알고 계시다시피, 부산지하철은 현재 통상임금, 반복된 구조조정이 낳은위험의 외주화 등 시급히 해결해야 할 현안이 누적되어 있습니다. 반면, 전임 사장은 이를 방치하고 정부와 부산시가 지시한 나쁜 정책을 수행하는 데만 급급했습니다. 2014년에는 공공기관 가짜 정상화를 빙자한 공적 기능 약화에 시간을 허비했고,2015년에는 강제적 임금 삭감을 목적으로 한 임금피크제에만 전념했습니다. 2016년에는 성과연봉제 불법 도입으로 노사 관계를 극단으로 몰고 갔고, 2017년에는 노조간부 7명 해고와 33명 중징계 등 노조 탄압과 다대선 개통을 틈탄 구조조정에 주력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노사간 신뢰는 철저히 무너졌고, 부산지하철의 공공성은 무너졌습니다. 지금부터 안전중심 공공성 강화의 패러다임으로 바뀌어야 합니다.

 

이 신임 사장의 소신과 원칙 실현을 위해서는 이해관계자 참여를 통한 협력을 이끌어내야!

 

부산시장 지시만을 이행하고, 정부 정책만을 수행하는 꼭두각시 사장의 잘못된 관행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노동조합이 참여하고, 시민이 참여하는 협치의 장이 마련될 때 함께 부당한 외압을 막아줄 것입니다. 이 신임 사장의 소신과 철학을 지켜주는 굳건한 버팀목이 될 것입니다. 협치의 장은 경영평가를 위한 형식적인 위원회 참여가 아닙니다. 이사회, 임원추천위원회 등 공사 운영에 실질적인 결정을 하는 곳에 공공서비스 생산자인 노동자와 소비자인 시민이 참여해야 합니다.

 

'안전, 공공성, 교통복지'는 부산지하철노조가 지속적으로 강조하고 실현을 위해 노력한 가치입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한 부단한 노력 속에서 부산지하철은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공공재로서 기능하고, 시민이 원하는 모습을 갖출 수 있습니다. 동시에 지속가능한 부산지하철을 담보합니다. 이 신임 사장께서 이러한 가치 실현을 위한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힌 것에 경의를 표합니다. 노동조합은 그 가치를 실현하기 위한 동반자로 협력하겠습니다. 의지가 무뎌지고 실행이 늦어질 때는 가차 없는 비판자로 역할을 하겠습니다.

 

이 신임 사장께서는 지난 114일 열린 부산시의회 인사검증특별위원회에서 부실한 자료에 근거한 저급한 혁신을 언급한 일부 시의원의 우문에도 현답으로 일관하는 소신 있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시민의 안전, 공공성 강화를 향한 초심으로 뜨겁게 일하여 소기의 성과를 이루시기를 바라며, 취임을 축하드립니다.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부산광역시 금정구 중앙대로 2238 후생관2층  TEL : 051-678-6190   FAX : 051-509-4282
[민주노총/공공운수노조/부산지하철노동조합]

Copyright © 부산지하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